10월 192004
 

내가 얼마나 나쁜 사람인가를

생각하다보면

읽던 책을 던져 버리고

눈을 감고는

쿵쾅거리는 내 생명의 고동을 느껴봅니다.

간지러운 볼을 닦으며

숨 한번 크게 내쉬질 못하고.

이훈재

傷つけることなしか自分の存在を感じられない愚かな僕。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