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12008
 


2008-봄 주니어세미나 (서은국) #6 유소연, 이훈재



– Seeing I to I : A Pathway to Interpersonal Connectedness –


Journal of Personality and Social Psychology, 2006, Vol. 90, No. 2, 243–257

Elizabeth C. Pinel and Anson E. Long
Pennsylvania State University, University Park Campus
Mark J. Landau
University of Arizona
Kira Alexander
University of Pittsburgh
Tom Pyszczynski
University of Colorado at Colorado Springs

Abstract


The authors introduce the construct of I-sharing—the belief that one shares an identical subjective experience with another person—and the role it plays in liking. In Studies 1–3, participants indicated their liking for an objectively similar and an objectively dissimilar person, one of whom I-shared with them and the other of whom did not. Participants preferred the objectively similar person but only when that person I-shared with them. Studies 4 and 5 highlight the role that feelings of existential isolation and
the need for closeness play in people’s attraction to I-sharers. In Study 4, people with high needs for interpersonal closeness responded to I-sharers and non-I-sharers with great intensity. In Study 5, priming participants with feelings of existential isolation increased their liking for I-sharers over objectively similar others. The results highlight the importance of shared subjective experience and have implications for interpersonal and intergroup processes.





————☑ 서론


▸ I-Sharing은 타인에 대한 호감을 높임


◉ I-sharing이란?


▸주관적인 경험을 다른 사람과 공유하는 것 ▸어떤 주어진 자극에 대한 반응으로 같은 주관적 경험을 갖는 것


⟶ 친밀감을 높여준다. 객관적인 조건들(e.g. 고향, 성, 출신 학교 등)보다 더 강력한 힘을 갖는다?



◉ I 와 Me


Me : 나 자신에 대한 나의 표상, 자기개념(self-concept), 나 자신에 대해 생각하고, 느끼고, 아는 모든 것,


‘나의 것’이라고 부르는 모든 것, 대상으로서의 나, 변하지 않는 편


I : 어느 순간에 나 자신이 느끼고, 반응하고, 해석하고, 경험하는 것 등을 표상, 때에 따라 변함



◉ I-sharing의 기능


서로 연결되어 있다는 강한 감정을 느끼게 함으로써 상대방에 대한 호감을 높임, 존재적인 고독을 감소시켜줌. (존재의 고립을 느낄 땐 I-sharing을 하려는 경향이 높아짐)



◉ Similarity : ▸objective similarity ▸subjective similarity (I-sharing)


⟶호감을 높임, subjective similarity를 느끼면 objective dissimilarity의 영향을 경감시킴



————☑ Study 1-3


▸참가자에게 시나리오를 읽게 함, ‘수업 첫 날 교수가 학생들을 소개시키는 내용’


▸2 x 2 (objective similarity : similar, dissimilar) x (I-sharer : objective similar other, objective dissimilar other)


▸학생들에 대한 호감도를 평가함



◉ Study 1


▸두 명의 학생이 자신을 소개 A : 같은 고향 출신(objective similar) B : 다른 고향 출신(objective dissimilar)


▸또 다른 학생이 자신을 소개 C : 어떤 음악 밴드의 팬


▸이 소개를 들은 후 A와 B의 반응 ⟶ 자신과 같으면 I-sharing


⟶⟶ 결과(호감도): objective similar + I sharing > objective dissimilar + non I-sharing


objective dissimilar + I-sharing > objective similar + non I sharing


(objective한 조건의 효과를 뒤엎을 만큼 I-sharing의 효과가 컸다!)


☹문제☹ : 어떤 음악밴드를 좋아한다는 것-> Me에 대한 내용일 수 있음



◉ Study 2


▸스터디 1과 유사 ▸음악밴드에 대한 선호를 ‘giggling’으로 바꿈


▸세 번째 학생이 자신을 소개할 때 웃음을 유발하게 함, ▸ 이 때 웃는 학생은 자신과 I-sharing


⟶⟶ 결과


objective similar + I sharing > objective dissimilar + non I-sharing


objective dissimilar + I-sharing = objective similar + non I sharing


(objective한 조건의 효과를 뒤엎을 만큼 I-sharing의 효과가 크지는 않았지만, objective dissimilarity의 효과를 상쇄시킴)



◉ Study 3


▸스터디 2와 유사 ▸giggling이 normative response라면 I-sharing의 효과가 없어질까?


⟶⟶ 결과 : (objective한 조건의 효과를 뒤엎을 만큼 I-sharing의 효과가 큼)


normative response의 여부와 상관없이 I-sharing이 일어남


objective similar + I sharing > objective dissimilar + non I-sharing


objective dissimilar + I-sharing > objective similar + non I sharing



◉ Study 1-3 종합 : I-sharing은 objective dissimilarity의 효과를 무효화시키거나 혹은 역전시킬 만큼의 효과를 발휘함




————☑ Study 4-5


▸ we wanted to test this idea in the context of a more involving, realistic “online” interaction with another person. / we pridicted that among participants high in emotional reliance, I-sharing would have a greater effect on their liking for the other person than would objective similarity.



◉ Study 4


▸한 번에 4명의 참가자, 온라인 정보에 기초한 인상 형성 연구라고 설명. 설문지 (Emotional reliance 측정하는 것과 filler 섞음) 후에 주변 참가자들과 랜덤하게 연결된다고 설명. 참가자는 모니터의 질문에 응답. 질문의 종류는


▸”I am … ” 2개 a) silly b) serious , a) quiet b) outspoken – objective self


▸”photo-” 4개 graph, genic, copy, finish – I-sharing


▸너의 파트너의 반응 : Similar condition : 같은 답 7 / 10 Dissimilar condition : 3


▸호감도 측정 ; 얼마나 좋나, 가깝다고 느끼나, 친구가 되고 싶나, 만나고 싶나 등. 7점 척도.


⟶⟶ 결과


회귀분석. (p. 251 -Table 2 , p. 252- Figure 1) 감정적 의존도가 높으면 I-sharing 정보에 민감하다. (I-sharer 를 더 좋아한다) 심지어 non I-sharer 는 덜 좋아한다 (낮은 감정적 의존도인 사람에 비해)



◉ Study 5


▸연구4와 같은데, ▸ priming 추가 (memory task – ▸실존적 고립 조건, ▸지루함 조건, ▸중성 조건)


▸두 가지 종류의 질문을 번갈아가면서 다 보여줌. 파트너의 동일반응 비율을 바꾸어 2가지 조건으로 조작.


⟶⟶ 결과 : ANOVA, 3 (prime) x 2 (target – objectively dissimilar I-sharer, objectively similar non-I-sharer)


중성조건 : objectively similar non I sharer > objectively dissimilar I-sharer


지루함조건 : objectively similar non I sharer = objectively dissimilar I-sharer


실존적고립조건 : objectively similar non I sharer < objectively dissimilar I-sharer 헉.



————☑ 결론


◉ 전체적인 결과


연구1-3 : I-sharing 정보가 객관적인 유사성에 의한 선호를 완화시킨다. 심지어 역전. 일반적인 얘기와 달라


연구4-5 : powerful interpersonal epoxy. unique effects of I-sharing. 높은 정서적 의존성인 사람들.



◉ 방법론에 대해


이제까지 많은 self 연구들이 Me에만 초점. I 연구는 어려워- 끊임없이 변화하고 순식간에 바뀌는 속성


음악 한소절 들려주고 즉시 반응하게 해서 I-sharing, 유명인사를 새로운 방식으로 생각하게 하기.


상대방이 inkbot 을 나와 같은 그림으로 볼 거라는 믿음의 정도를 측정



◉ I-sharing과 관련 개념에 대하여


▸Inclusion of Other in Self : 관계가 가까워지면 그 파트너를 self 에 포함해서 생각 (Aron & Aron, 1997)


⟶ Me 뿐만아니라 I 에도 해당, 같은 주관적 경험을 한다고 추정하게 됨.


▸Shared Reality : 주어진 상황에 따라 같은 현실인식 공유 (Hardin & Higgins, 1996)


⟶ 같은 드라마를 보고, 한 사람은 감정을 억제, 한 사람은 감정 표현가능. I-sharing과 다르지만 결국 I-sharing?


▸Social Contagion and Mimicry : 믿음, 행동, 생각, 제스쳐 등이 전파됨.


⟶ I-sharing 이 때때로 이런 전염과 모방에 의해 지각되는 것이 아닐까?


▸Similarity


역사적으로 “유사성” 하면 전부 “Me” 부분만 언급. 주관적 자아. “I” 의 유사성에 대해 중요성을 부여하는 것, “I-sharing”


예전에 설명하기 어려웠던 현상 – 왜 완전히 반대인 (유사성이 없는) 사람과 사랑에 빠지는 일이 있을까?


▸Optimal Distictiveness : we strive to maintain an optimal balance between our needs for assimilation and distinctiveness (Brewer, 1991) ⟶ I-sharing 에는 적용이 안 되는 거 같아. 더더욱 I-sharing 하고 싶어한다.



◉ 생각해봅시다


객관적 유사성과 I-sharing 중에서 무엇이 더 중요할까요. 그때그때 다르다면 어떻게 달라질까요?


I-sharing 으로 끌렸다가 I-sharing 에 실패하면 실망감이 더욱 큰 가요?


객관적으로 유사한 사람끼리 I-sharing 도 더 잘되는 거 아닌가요? (…… 기타 등등 어떤 얘기든지)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